무서운 귀신이야기5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2006년 9월 27일


[제 5 화] 할아버지와 저승사자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이 이야기는 우리 옆집에 살던 사람이 경험한 일입니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나는 오늘 우리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기전에

있었던 묘한 일을 얘기하려 합니다.

귀신을 믿지 않는 나이지만

할머니께 직접들은  이야기이니 안 믿을 수도 없습니다.

 

설마 할머니가 손자에게 뻥쳤을리는 없잖아요.

우리 할머니는 젊잖은 분이기 때문에

나는 이 이야기를 100% 믿습니다.

 

지난 작년 5월 26일 이었어요.

집에 와 보니 아무도 안계셨어요.

 

시골 할머니께서 다급한 목소리로 전화가 와서

내려가신다는 어머니의 쪽지만

식탁에 덩그라니 놓여있었어요.

 

" 아범아 ! 빨리 내려 오너라,

니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자꾸하시더니

몸이 굉장히 안좋으셔.

무슨 일이 날 것같으니

빨리 내려오너라"

 

부모님께서 황급히 차를 몰고 고향 할아버지 댁에 가셨어요.

 

할아버지 댁에 밤 11시가 다 되어 도착했는데

할아버지께서는 이미 돌아가셨더래요.

할머니께서 말씀하시길 낮에 이상한 일이 있었다는 거여요.

 

그 날이 장날이었는데

여느 때와 마찬가지로

막걸리 한사발 걸치시고

얼근하게 취해서 집으로 오시곤하던

할아버지께서 얼굴색이 하얗게 사색이 다되어

급히 집으로 뛰어 들어 오시더래요.

그리곤 문을 다 닫으라고 하셨어요.

 

할머니께서는 갑자기 왜그러시냐고 물었더니

장판에서 부터 검은 옷을 입은 세사람이

자꾸 할아버지 뒤를 따라 오는데

너무 기분이 나쁘다고 하시더래요.

 

대낮인데도 그 이야기를 듣는 순간

할머니는 오싹함을 느끼셨데요.

할머님이 마당에 나가 보니 아무도 안 보이더래요.

그래서 할아버지에게 물었어요.

 

" 아니, 도대체 누가 따라온다는거예요. 밖에 아무도 없는데.

그렇게 떨지만 마시고 이리 나와 보구려."

 

할아버지께서 마당에 나와서 대문 밖을 보시곤

좀 안심하던 눈치시더니

갑자기 지붕 위를 보고 비명을 지르셨어요.

 

" 할멈, 저 놈들이야. 지붕위에 서있잖아 빨리 문닫어.

저놈들이 집으로 들어오려고 하잖아."

할머니께서 지붕을 보니 햇빛만 눈부실 뿐 아무 것도 없었어요.

 

할머니께서 집안으로 들어오시니까

할아버지께서 안방에서

이불을 뒤집어쓰시고 벌벌 떠시면서

" 그놈들이 마루에 앉아있어.

자꾸 나보고 가자는데 무서워 죽겠어. "

하시며 헛소리를 자꾸 하시더래요.

 

그리고는 그날 밤에 돌아가셨어요.

병명은 노환에 의한 심장마비라고 나왔어요.

나이가 드셔셔 돌아가신 것이래요.

 

73세였지만 평소에 감기 하나 걸리지 않는

건강하신 분이셨는데.

 

할아버님께서 뭔가를 본 것인지 아니면

몸이 급격히 죽어가므로

신경에 이상이 생겨

환상이 보인 것인지 분명치 않지만 ..

뭔가를 본 것은 확실한 것 같아요.

 

죽기 전에는 저승사자를 본다는 옛말도 있는데

혹시 할아버지 께서 저승사자를 본 것일까요.

 

여러분 혹시 길을 가다가

검은 옷입은 놈들이 따라오면

이 이야기를 명심하시고 두려워 하지 말고

순순히 죽음을 맞이하세요.

 

어차피 언젠가 죽는 것.

발버둥 친다고 운명이 바뀌지는 않으니까요.

그 놈들에게 큰 소리로 두려움 없이 말하셔요.

"  썅 ! 앞장서 !!! 장가도 못가고 이게 무슨 꼴이야. "



Copyright ⓒ 1997 ~ 2020
CyberSchool.co.kr. All right reserved.